제목: 숭실 새 총장 체제의 출범에 즈음하여


글쓴이: * http://kicho.pe.kr

등록일: 2005-03-07 17:11
조회수: 2299
 
* 이 글은 <숭실대 신문> 891호(2005. 3. 7.)에 사설로 실려 있습니다.


새 총장 체제의 출범에 즈음하여

새 총장이 취임하고 주요 보직자들이 임명됨으로써 숭실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특히 대내외적으로 능력과 경륜을 인정받아온 새 총장이 취임함으로써 그간 퇴보를 면치 못하던 숭실은 비로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보직자들도 대부분 능력과 패기를 갖춘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일단 새 집행부는 구성원들에게 안도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이제 새 총장 체제의 출범을 계기로 숭실의 구성원들이 단합만 한다면, 다른 대학들과의 경쟁에서 결코 뒤지지 않으리라는 자신감도 갖게 되었다. 이처럼 잘 짜여진 새 집행부가 잘 해 주리라 믿으면서도, ‘숭실혁신’의 소명의식을 가져달라는 뜻에서 최소한 몇 가지 사항들은 강하게 주문하지 않을 수 없다. 눈앞에서 벌어지는 파행과 시행착오들을 바라보며 무력함이나 되씹어 오던 지난 시기를 거울로 삼아야 한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첫째, 시대의 흐름을 잘 읽어달라는 것이다. 숭실이 퇴보하는 동안 선발대학들은 무섭게 질주하여 아득히 먼 앞 쪽에서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그간 숭실에는 구성원들이 믿고 따를 집행부의 비전도 지도력도 시대의 변화에 대한 인식도 없었다. 철학을 갖지 못한 지난 시기의 집행부가 학교를 얼마나 후퇴시켰는지 절감하는 구성원들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 둘째, 학교의 운영에는 원칙이 있어야 한다. 그 원칙은 간단하다. 인재 활용의 적절성과 공정성, 재정 집행의 투명성, 신상필벌의 기강 등이다. 특히 인재 활용에서 ‘끼리끼리 나누어 먹는다’는 혐의를 받게 되면 모든 기강이 일시에 허물어지게 되고 결과적으로 총장의 ‘영’ 또한 설 수 없다. 지금 문제되고 있는 ‘전임총장의 석좌교수 취임’은 절차적 정당성도 명분도 없는 일이다. 그런 류의 문제들이 바로 허물어진 원칙의 대표적인 사례들이다. ‘역사 바로 세우기’ 차원에서라도 새 집행부는 그런 문제를 바로 털고 가야 할 것이다. 셋째, 대학의 사명이 인재양성이라는 점은 모든 것에 앞서서 강조되어야 한다. 그러자면 강의와 연구 환경은 최우선적으로 개선되고 보호되어야 한다. 가장 기본적인 문제이면서도 경우에 따라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사례를 왕왕 볼 수 있다. 왜 선발대학들이 소비자의 만족도를 가장 중시하는지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 넷째, 캠퍼스 마스터플랜을 재점검하여 아름다운 학교를 만들고 투자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마구잡이로 건물을 짓는다든가, 건물은 크게 짓는데 정작 필요한 강의실 확보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분명 잘못된 투자다. 공간마저 ‘힘 있는’ 소수가 독점하게 된다면 대학의 합리성은 설 자리가 없게 된다. 지금 대학은 변혁의 물줄기에 휘감겨 있다. 그 물줄기에 떠밀려 도태되느냐, 물줄기를 타고 승승장구하느냐는 구성원들의 노력과 함께 그 노력을 모아서 극대화시키는 집행부의 리더십에 달려있다. 새 집행부는 이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조규익(국문과 교수)



-답글달기     -목록보기  -글 쓰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 이전글: 헛다리 짚어온 대학개혁
▽ 다음글: 이젠 '죽는 연습'을 할 필요도 있다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