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선진국에 대한 지식인 사회의 열등의식


글쓴이: * http://kicho.pe.kr

등록일: 2009-09-20 12:59
조회수: 3326
 
*이 글은 조선일보 2002년 7월 8일자에 “지식인의 先進 열등의식”이란 제목으로 실려 있습니다.




선진국에 대한 지식인 사회의 열등의식


지금 일본과 우리나라에서 중국산 살 빼는 약이 문제가 되고 있다. 얼마 전부터 우리나라 각종 여성지의 광고란은 온통 살 빼는 약이나 방법의 선전으로 메워지고 있다. 살 빼는 것 뿐만 아니라 ‘얼굴이 희어진다’는 화장품 혹은 화장술의 선전도 가득하다. 그 뿐인가? 성형수술 전문의나 병원에 관한 자화자찬식의 광고도 기승을 부린다. 심지어 피부미용이나 성형대열에 남성들까지 가세하여 이미 거대한 시장을 이루게 되었다. 신입사원 선발시 능력보다 얼굴을 선호하는 이 땅의 천박한 기업문화 때문이겠는데, 삶의 현장에 나가 발로 뛰어야 하는 입장에서 도대체 언제 하얀 피부를 추구할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이런 현상의 저변에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못 말리는’ 열등의식이 도사리고 있다. 자신이 비만하다고 여기는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는 실제로 비만이 아니라고 하며 자신의 피부가 검다고 여기는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는 실제로 검지 않다는 점은 자신보다 낫다고 여기는 누군가를 표준으로 삼아 갖게 된 열등의식의 표출일 뿐이다. 그 열등감의 부정적 측면 가운데 하나는 자기보다 못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에게는 가차 없는 우월감을 발휘한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화장품 회사들이 돈벌이에 적절히 이용하고 있는 것이 그런 열등의식임은 말할 필요도 없다.

방송과 각종 활자매체에 등장하는 화장품 광고문의 핵심 화두가 바로 ‘미백(美白)’이다. 그 ‘미백’이란 황인종의 색깔 열등감을 교묘하게 건드린 용어다. ‘미백’해지려는 사람들의 미적 표준은 단적으로 말해 백인종이다. 피부색이 하얀 사람들을 선망하는 이면에는 피부색 까만 사람들에 대한 멸시와 부정의 심리가 들어 있다. 살 빼는 약을 복용하는 사람들의 미적 표준은 TV나 영화에 나오는 날씬한 배우들이다. 그러니 날씬한 사람들을 선망하는 이면에는 뚱뚱한 사람들에 대한 멸시와 부정의 심리가 들어 있다. ‘나보다 못한’ 사람들을 차별하는 사회적 병리현상의 근원이 바로 이것이다. 백인들이 해온 것 못지 않게 우리가 흑인들을 멸시한다거나 이 땅에 와 있는 동남아인들을 차별하는 것도 바로 이러한 열등의식의 표출이다.

그런데, 더욱더 못 말리는 열등의식이 있다. 바로 지식인들의 선진국 컴플렉스다. 국무총리의 청문회를 보면서 지금껏 이 땅의 지식인들이 천형(天刑)처럼 지고 있는 선진국 컴플렉스를 다시금 확인하게 되었다. 역사적으로 보아 이 땅의 지식인들이 붙들려 있는 선진국 컴플렉스는 심각할 정도다. 중국에 매여 지내던 시절, 이 땅의 지식인들은 중화문물을 이 세상에 다시 없는 이상으로 여겼다. 해방 후 지금까지 우리 사회는 미국으로 대표되는 서양문물의 포로가 되어 있고, 그 결과 지식인 그룹으로 대표되는 교수사회의 미국 학문이나 의식에 대한 편향성은 ‘눈 뜨고 못 보아줄’ 정도다. 보도에 의하면 “미국 내에서의 취학교육과 생활기반을 위하여...”라는 것이 총리서리의 부군이 썼다는 자식의 한국 국적포기 이유다. 그 표현 자체도 어법상 정확한지는 알 수 없지만 자식으로 하여금 선진국의 문화와 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자식의 국적을 바꾸겠다는 그 생각 자체가 지식인들이 가지고 있는 선진국 컴플렉스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하기야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여건만 허락된다면 국적 선택이나 이주는 합법적인 일이다. 그리고 여건만 주어진다면 그렇게 하고픈 유혹에서 자유로울 사람이 몇 사람이나 되겠느냐고 항변할 경우, 대답이 궁해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도 법에 보장된 자유와 함께 도덕성을 요구받는 지식인의 입장이라면 합법 여부보다 도덕적 판단을 선행시키는 것이 옳다. 해방된지 반세기가 훨씬 지난 지금, 표면적으로는 독립을 얻었으나 정신적으로는 대책 없는 컴플렉스의 구속으로부터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했다. 국무총리로 지명된 인사가 자신의 아들에게 미국 국적을 안겨준 것이 20여년 전의 일이다. 그러나, 이 땅의 지식인 그룹이 과연 그 20년 동안 정신적인 독립을 쟁취했다고 볼 수 없다. 아직도 지식인 사회는 선진국 컴플렉스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고 그 때의 그 화두 주변을 맴돌고 있을 뿐이다.

-답글달기     -목록보기  -글 쓰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 이전글: 기존의 글들을 새로 배열하고 체재를 약간 바꾸었습니다.
▽ 다음글: 생활 속의 한자 - 祝 祭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