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강마을 편지 - 거저 얻어지는 것은 없다


글쓴이: 이선애 * http://blog.joins.com/media/index.asp?uid=sosodang

등록일: 2014-03-03 15:45
조회수: 1900


봄까치-1.jpg (244.0 KB)
 
봄이 코앞에 와 있습니다.
살랑살랑 엉덩이를 흔들며 눈웃음을 치면서 내코앞 까지 얼굴을 디밀고 있는 봄은 그대로 유혹입니다. 안고 싶고, 만지고 싶고, 냄새 맡고 싶은 그런 감정이 봄이 아닐까요.

얼마전 어느 분의 칼럼에서 읽은 '교육은 비싼 비용을 치러야 효과가 있다'는 말을 내내 생각하였습니다. 공짜로 얻어지는 것은 세상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풀 하나도 피려면 스스로 껍질을 찢고 나와야 합니다. 작은 새 한 마리가 하늘을 날아오르기 위해서는 죽은 힘을 다해 나는 연습을 해야 가능하겠지요.

그런데, 우리 교육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무상교육의 실현으로 아무런 댓가를 치러지 않고 교실에 앉아서 무상으로 주어지는 교과서를 펴고 강의료를 내지 않는 (중학교까지 무상 교육이므로) 수업을 듣습니다. 그러면서 선생님의 회초리에는 인권을 무시한다고 하면서 들이댑니다. 숙제하라고 하면 점수를안 받으면 그만 이라는 식입니다. 부모들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학교에서 선생님의 실력 운운하면서 난리를 치는 학부모일수록 비싼 사교육 현장에는 고개를 굽실거리며 내 아이를 가르쳐달라고 합니다. 참, 어처구니 없는 현실입니다.
그런 배움이 과연 가치가 있을지 의문스럽습니다.

교육이란 것은 비싼 것입니다. 반드시 배우고자 하면 그 댓가를 치러야 그 가치를 발휘할 수 있습니다. 교사가 싸구려 판매원이 된 지금의 현실에서 좋은 교육이 되기는 좀 어려워 보입니다. 그렇지만 이 척박한 현실에서도 교육의 씨앗을 심은 많은 스승들이 있습니다. 교육 현장에 있는 사람으로서 지금은 그 배움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모르지만 나무가 자라면, 풀이 자라면 그 열매를 맺을 때 쯤이면 비로소 누군가가 치런 댓가로 내가 성장할 수 있었다는 것을 알겠지요. 이 나라의 민초같은 이름없는 선생들은 현장을 굳건히 지키는 것입니다.

모든 일에는 그 댓가를 치르는 것입니다. 그리고 문득, 고등학교 시절 철없던 자신을 생각하였습니다. 부끄럽게도 많이 존경하지 못했던 많은 선생님들께 늘 죄송한 마음을 가집니다. 이따금 버릇없이 구는 아이들을 보면서 낯설지 않게 느끼는 것은 어린 시절의 제 모습이 교차되어서 일 것입니다.

세상에는 그저 얻어지는 것이 없습니다. 우주의 원리일 것입니다. 우주에는 공짜 점심이 없다는 어느 작가의 말이 귀에 쟁쟁한 초봄의 저녁시간입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글 쓰기
  2014-03-04 05:34:47
선애 선생, 지금의 교육 현실에 대한 '현직 교사로서의 자탄'을 무거운 마음으로 듣네. 교육은 교육 받는 사람들의 수준 만큼만 받을 수 있다는 것이 내 생각일세. 교육 수요자가 누구일까. 학생들이 아닐세. 학부모와 우리 사회, 우리나라일세. 해외에 나가보면 우리나라 학부모의 수준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지. 물론 그 나라에도 문제의 학부모들은 없지 않겠지만, 현재의 우리나라처럼 '막무가내'는 아니지. 대체 그들은 무엇을 지향하고 있는 것일까. 애들을 망치고, 자신들을 망치고, 궁극적으로 나라까지 망치려는 그들의 모습을 보며, 선진국 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깨닫고 있다네. 그래도 자네나 나나 의욕을 잃지 말고, 끝까지 노력해 보기로 하세.
이선애   2014-03-04 12:27:11 [삭제]
교수님,
첫 수업을 하였습니다.
초롱한 눈동자 앞에 저는 전율합니다.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저를 선생님이라 불러주는 아이들 앞에서 황홀하게 새로운 날을 시작합니다.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귀국 하셔서 많이 바쁘시겠습니다만, 건강 챙기시기 바랍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글 쓰기
△ 이전글: 강마을 편지 - 'ㅇ'에 대한 고찰
▽ 다음글: 귀국인사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