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강마을 편지 - 'ㅇ'에 대한 고찰


글쓴이: 이선애

등록일: 2014-03-07 09:48
조회수: 1632


매화.JPG (569.4 KB)
 
경칩을 하루 지난 강마을의 아침은 싸아하니 춥습니다. 개구리가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겠습니다. 양서류에 속하는 개구리는 겨울잠을 자다가 경칩 무렵 놀라 나온다고 합니다. 우리 나라 개구리는 두꺼비아목에 3과 5종과 개구리아목에 2과 6종이 있고 이 가운데 개구리과에는 참개구리·금개구리·산개구리·아무르산개구리(좀개구리)·옴개구리(송장개구리·네발꺽지)가 살고 있다고 합니다.(네이버 백과)
개구리 울음 소리를 듣기에는 많이 추워 장갑을 끼고 머플러를 둘렀습니다.

  어제는 교과진단평가가 있어 신입생과 2학년 학생들이 다섯 과목의 시험을 치렀습니다. 아직 초등학교 티를 벗지 못한 신입생들은 시험지를 받고 문제를 풀고 있습니다. 진단평가이므로 내용은 많이 어렵지 않아 보이지만, 긴장해 보입니다. 저는 영어 과목 감독을 들어갔습니다. 듣기 평가 문항이 꽤 많습니다.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는 영어 문제를 진지하게 들어야 봅니다. 영어 발음이 마치 종소리처럼 들립니다.

  심심해진 저는 종이라는 글자를 생각하다 자음 'ㅇ'이 들어간 말들을 가만가만 떠올려 보았습니다. 종, 뎅그랑 뎅그랑, 달랑달랑, 졸랑졸랑 강, 상 장, 중, 궁...

'종'이라는 말에는 동그란 'ㅇ'이 뎅뎅뎅 소리를 낼 것 같습니다. 받침의 'ㅇ'이 들어가면 갑자기 그 단어는 청각적 심상과 시각적 심상 한꺼번에 공감각으로 우리 곁으로 다가섭니다.
  '강'이라는 말은 봄 강의 수면 위로 동그란 파문들이 파르르 흩어지는 것 같습니다. '상'이란 말 속에는 벌써 동그란 황금빛 메달들이 둥글게 나타납니다. '장'은 시골장터의  부산하고 요란한 소리와 모양이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립니다. 쟁그랑쟁그랑 엿장수의 가위소리며 뻥하고 터지는 뻥튀기 장수의 요란한 폭발음이며 고소한 강냉이의 냄새가 코끝을 스칩니다. '중'이란 말에는 파르나니 깎은 스님의 뒷모습과 면벽한 자태 위로 그윽한 향내가 생각납니다. '궁'이란 말에는 경복궁, 창경궁의 장엄한 기와선이 눈앞에 황망히 모습을 드러냅니다.
  'ㅇ'이 갖는 둥근 느낌과 음표를 연상시키는 음률감은 우리말을 아름답고 향기롭고 상쾌하게 합니다.

  봄이 오고 있습니다. 남녁에는 매화가 한창입니다. 나비는 팔랑팔랑 'ㅇ'음 처럼 그렇게 우리 곁을 날아다닐 것입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글 쓰기
  2014-03-09 05:42:50
음성상징이나 음성을 통한 상상력의 발현이 특히 우리말에서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해주는 글이군. 우리말 교육에 특별히 활용해야 할, 좋은 내용이라 생각하네.
이선애   2014-03-10 14:02:09 [삭제]
감사합니다. 얼마전 공부한 소재에 대한 변용을 적용해 보았습니다.
새롭게 생각하기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글 쓰기
△ 이전글: 지금 성형을 한 채 사회 전면에 나선 시대착오적 전사들은 ...
▽ 다음글: 강마을 편지 - 거저 얻어지는 것은 없다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