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강마을 편지 - 신이시여, 이들을 보호하소서


글쓴이: 이선애

등록일: 2014-04-17 16:07
조회수: 1492
 
어제는 잠을 이루지 못했다.
둥근달은 달무리를 이끌고 희영청 돌고 있었다.
차고 깜깜한 물에 우리의 아이들이 있다는 생각만으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 얼마나 차가울까? 얼마나 무서울까?
내가 어른인 것이 부끄러웠다.
내가 교사인 것도 수치스러웠다.
내가 어미인 것도 미안했다.
우리는 무엇을 하였는가?

강마을은 여전히 푸르고 아름답다. 참새같은 중학생들은 재잘거리며 학교로 들어온다. 왈칵 눈물이 또 쏟아진다. 저 새같은 아이들보다 겨우 두 세살 많은 아이들이 바닷물 속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숨이 쉬어지지 않는다. 내가 숨을 쉬는 것이 부끄럽다.

교실에는 아이들이 초롱한 눈으로 나를 본다.
숙제를 해 오지 않은 녀석은 눈치를 보며 선생이 기억하지 못하기를 바라는 모양이다. 그래, 오늘은 그냥 수업을 하자. 숙제 그까짓 것이 무어라고, 너희는 이렇게 살아있는데, 너희는 나에게 말을 하고 숨을 쉬는데...
너희는
너희는
너희는
그 다음 말을 잇지 못하겠다.

신이시여,
부디
부디
부디
이들을 보호하소서.

신이시여,
제발
제발
제발
이들을 살려주소서.

신이시여.
신이시여
신이시여
제발 저희의 바램을 들어주소서.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글 쓰기
  2014-04-26 10:51:19
선애 선생, 그냥 우울한 날들일세. 나를 포함하여 한없이 조악(粗惡)한 이 땅의 어른들. 아이들을 바라볼 낯지 없지. 부끄러울 뿐이네. 우리의 정신상태로 미루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답답할 뿐이네.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의지나 힘이 우리에겐 진짜로 없는 것일까?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글 쓰기
△ 이전글: 스승의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 다음글: <<한국문학과 예술>> 13집을 “소상팔...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